전자레인지 암 유발 괴담, 근거없다

식약청 발표

‘전자레인지에서 음식을 익히면 발암 물질이 생긴다’는 ‘전자레인지 괴담’이 사라지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13일 “전자레인지 사용할 때 분자 구조가 바뀌고 건강에 유해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음식을 올바른 용기에 담아 사용하면 안전하다”고 밝혔다.

식약청 관계자는 “전자레인지에 열을 가하게 되면 물 분자들끼리 서로 부딪치게 만들 뿐 물 자체의 특성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일각에서 떠도는 괴담은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또 “전자레인지를 사용할 때 전자파를 우려하는 이들도 많은데 전자레인지 창에는 금속망이 설치되어 있어 작동 중 전자파가 외부로 나오지 않는다”며 “전자레인지가 작동을 멈추면 전자파가 즉시 사라지므로 몸에 닿을 위험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자레인지용 용기로는 종이나 유리, 도자기, 합성수지제인 폴리프로필렌(PP)등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며 “전자레인지에 플라스틱 용기를 사용하면 환경호르몬 등 내분비계 장애 물질이 녹아 나온다는 알고 있지만 폴리프로필렌 제품은 전자레인지에 사용해도 환경호르몬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알루미늄 호일(은박지)이나 금속용기는 전자파가 투과되지 않고 반사돼 음식이 제대로 데워지지 않고 불꽃이 튈 가능성이 있으며, 컵라면이나 요구르트 용기에 사용되는 폴리스티렌(PS)은 고온에 녹을 수 있기 때문에 전자레인지에 사용하면 안 된다. 그러나 멜라민, 페놀수지, 요소수지 등은 발암 물질인 포름알데히드를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전자레인지에 넣으면 발암 물질이 녹아 나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 기름기가 많은 음식을 랩으로 덮거나 싸서 전자레인지에 조리하게 되면 랩에 사용된 가소제 등이 100도 이상 고온에서 녹아 나올 수 있으니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