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보 노디스크, 당뇨병 ‘푸른빛 캠페인’ 실시

11월 14일 세계 당뇨병의 날을 맞아 대한당뇨병학회와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은 11월 11일부터 18일까지 1주간 전국에 있는 병원 로비에 당뇨병 희망 나무를 설치하고 희망 메시지를 다는 ‘푸른빛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푸른빛 캠페인은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당뇨병의 심각성을 알리고, 당뇨병의 적극적인 관리로 당뇨병을 극복할 수 있다는 메시지 전달, 의료진에게 당뇨병 환자 관리에 도움을 주는 것을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푸른빛 캠페인을 진행하는 병원에는 당뇨병 희망 나무를 설치하여 해당 병원의 의료진 및 환자들이 희망메시지를 작성하여 배너에 걸고, 행사 참여자에게 준비된 기념품과 당뇨병 교육자료를 제공한다.

금번 푸른빛 캠페인에 참여하는 병의원은 총 125개로 전국의 주요 병원이 모두 참여한다.

대한당뇨병학회의 차봉연 이사장은 “푸른빛 캠페인은 당뇨병을 적극적으로 관리한다면, 당뇨병은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당뇨병 환자들에게 주기 위해 기획되었다” 라고 전하며 “앞으로도 대한당뇨병학회는 당뇨병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여러 가지 노력들을 계속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대한당뇨병학회와 이 캠페인을 공동 주최하고 있는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의 강한구 대표는 “세계당뇨병의 날을 맞아 푸른빛 캠페인을 공동주최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노보 노디스크는 당뇨치료제의 글로벌 리더 기업으로써 혁신적인 당뇨 치료제를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당뇨병 환자들에게 희망이 줄 것이다”라고 전했다.

대한당뇨병학회는 매년 11월 14일 UN에서 제정한 ‘세계 당뇨병의 날’에 당뇨병의 예방과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국제적으로 당뇨병 극복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주최해왔다. 랜드마크가 되는 건물에 빛을 비추는 푸른빛 점등식을 통해 당뇨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와 가족을 비롯한 일반 국민들에게 당뇨병의 위험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

노보노디스크 제약㈜는 덴마크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74개국에서 3만 명의 직원들이 활동하는 글로벌 제약사다. 전사적으로 ‘Changing Diabetes’라는 주제로 캠페인을 펼치면서 당뇨관리를 위한 사회적 관심을 도모하고 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