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에서 빨래 말리면 건강 해친다

실내 습도 크게 높여

집안 거실에서 빨래를 말리는 가정들이 많다. 그러나 실내에서 빨래를 건조시키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천식이나 알레르기 증상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더욱 해롭다는 것이다.

이는 영국 매킨토시 건축학교 연구팀이 글래스고의 가정 100가구를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많은 가정들이 집안의 습도가 너무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중 3분의 1은 집안에서 빨래를 말리기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사 가정 중 87%가 실내에서 세탁물을 말리고 있었으며 난방기 주변에서 말리는 경우도 많았다.

연구팀의 로잘리 메논은 “사람들이 얼마나 공기 중의 습도를 많이 높여놓는지 잘 모른다”면서 “거실, 침실에서 빨래를 말리면 2리터의 물이 방출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높은 습도는 곰팡이를 번식키고 이는 면역계가 약한 사람들에게 폐 감염을 유발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실제로 조사 가정의 25%에서 폐 감염을 일으키는 곰팡이 홀씨가 발견되었다. 이 같은 내용은 UPI가 5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