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아웃도어 의류에 유해물질 있다”

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 경고

세계 유명 메이커들의 아웃도어 의류가 인체와 환경에 유해한 화학물질로 오염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고 국제 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Greenpeace)’가 29일(현지시간) 밝혔다.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그린피스는 보고서를 통해 많은 아웃도어 의류의 소재가 독성을 갖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린피스 보고서는 “아웃도어 의류를 광고하면서 흔히 원시 자연 이미지를 앞세우지만 악천후를 견뎌내는 직물에 함유된 화학물질로 자연이 오염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린피스는 아웃도어 톱 브랜드의 여성과 아동용 방수 재킷, 방수 바지 14종을 조사한 결과 과불화탄소(PFCs)에 오염됐다고 밝혔다.

일부 PFCs는 내분비 체계에 혼란을 유발하고 생식 기능에 유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린피스는 “대부분의 유명 아웃도어 제조업체들이 방수 기능 효과로 인해 PFCs를 사용하지만 PFCs는 환경에서 제거하기가 매우 어렵거나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