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 전염성 질환 아닌데…”

건선환자 정신적 고통 심각

건선 환자 10명 중 1명꼴로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건선학회(회장 이주흥 삼성서울병원 교수)는 217명의 건선 환자를 대상으로 전반적인 삶의 질을 조사한 결과 9.7%가 자살에 대해 생각한 적이 있었으며, 실제 급성 자살 충동으로 이어진 경우도 5.5%에 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건선으로 인한 환자들의 정신적 고통 및 삶의 질 저하 문제가 매우 심각한 수준임을 드러낸 것이다. 자살 충동, 우울증 등의 정신적 질환뿐 아니라 당뇨, 심혈관 질환 등의 합병증 위험성에 정면으로 노출돼 있지만, 대부분 환자들이 질환 발견 시 초기 대응에 실패하거나 치료, 관리에 있어 적극적인 대처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건선은 팔다리의 관절 부위나 엉덩이, 두피 등 몸 곳곳에 작은 좁쌀 같은 붉은 발진이 생기면서 그 부위에 하얀 비듬 같은 피부 각질이 겹겹이 쌓여 나타나는 만성 피부병을 말한다. 원인은 몸의 면역력 저하로 추정되지만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건선학회 조사 결과에 따르면 특히 건선 환자들은 건선이 없는 사람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우울증이나 불안증, 자살충동 등의 정신장애 발병률이 각각 39%, 31%, 44% 가량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최근 건선이 당뇨병, 고혈압, 심근경색 등의 심혈관계 질환과 연관성이 있다는 보고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학회는 이 같은 합병증이나 자살충동 등의 문제가 질환 발견 시 초기 대응에 실패하거나 치료, 관리에 적극적인 대처를 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건선은 전염성 피부 질환이 아닌데도 상당수가 병변의 형태나 모양을 보고 전염성 질환으로 오해하면서 환자들을 사회적으로 고립시켜 질환을 더 악화시키고 있다.

이주흥 회장은 “건선 증상이 나타났을 경우 병원에 가기 보다는 자가 치료를 먼저 시도하거나 민간요법, 보완대체의학 등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 가능한 빠른 시기에 병원을 찾아 전문의 상담을 통해 증상에 따른 적절한 의학적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학회는 11월 한달 동안 ‘건선 바르게 알기’를 주제로 전국 주요 병원에서 건강강좌를 벌일 예정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