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내년 3월 지주회사 전환

동아제약이 2013년 3월부터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23일 밝혔다.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김원배)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2013년 3월 1일자로 기존의 동아제약은 지주회사인 동아쏘시오홀딩스(가칭)로 존속하고 기존 동아제약은 동아(ETC, 해외사업)와 동아제약(OTC, 박카스사업)으로 분리를 통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지주회사인 동아쏘시오홀딩스는 그룹의 투자사업 및 공통서비스 부문을 전담하고 동아(신규상장)와 동아제약, 해외법인, 기타자회사 등 국내 자회사를 두고 신설될 동아와 동아제약은 각각 회사의 핵심역량 부분인 전문의약품 부문과 소비자 헬스케어 부문으로 별도 운영한다. 동아제약은 내년 1월 28일 열릴 예정인 임시 주주총회에서 지주회사 전환 계획을 최종 확인할 계획이다.

지주회사 전환에 따른 회사 분할로 분할비율은 0.628791 대 0.371209로 결정됐다. 따라서 기존 동아제약 주식을 보유한 주주는 1주당 새로운 동아 주식 0.63주, 동아쏘시오홀딩스 주식 0.37주를 각각 받게 된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재상장이 되고 동아는 향후 상장 심사를 거쳐 코스피시장에 신규상장될 예정이다.

회사는 이번 지주회사 전환이 ▲의약품 사업과 함께 기타 사업 부분의 레벨업을 통한 시너지 창출 ▲독립적인 경영 및 객관적인 성과평가를 통한 책임 경영체제 확립 ▲ 경영 투명성 제고를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 토대 마련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을 통해 동아쏘시오홀딩스(가칭)는 성장과 혁신을 달성해 현재 제약에 집중한 사업영역을 의료기기 및 의료서비스 분야로 확장해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회사는 전했다.

이를 위해 동아쏘시오홀딩스는 바이오 의약품 및 혁신신약 개발을 통한 성장 동력 확보, 치료 위주인 제약업 중심에서 의료서비스 분야 및 신사업군 추가 등 단계적인 사업확장을 추진한다.

또한 ETC와 OTC 사업 부문의 법인 분리를 통해 각 사업 부문의 유연성을 제고하는 한편 개별적 성과로 책임경영을 강화하게 된다. ETC 부문은 글로벌 제약사와의 파트너십에 대한 유연성 증대, OTC 부문은 환경 변화에 따른 소비자 대상 마케팅 강화 및 별도 전략 수립이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동아제약 김원배 사장은 “지주회사 전환을 통해 글로벌 제약사로의 변화가 가속화할 것”이라며 “의약품 분야 사업과 투자사업 분리를 통한 경영 효율성 증대로 ‘혁신적 의약품으로 존경받는 세계적 수준의 기업’이라는 비전 달성뿐만 아니라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제고를 극대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제약의 결정으로 국내 제약업계 중 지주회사 체제를 도입한 업체는 녹십자, 대웅, JW중외, 한미약품을 포함해 총 5곳으로 늘었다.

■ 회사명(가칭) 및 각 회사의 사업

존속회사: 동아쏘시오홀딩스주식회사(투자부문사업, 바이오사업)

물적분할회사: 동아제약(박카스사업, OTC사업)

인적분할회사: 동아(ETC, 의료기기, 해외사업)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