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 왼손 ‘통제불능’

희귀병 ‘국소 이긴장증’ 앓고 있어

독특한 분위기와 특이한 노랫말로 인기를 모은 가수 장기하가 희귀병인 ‘국소 이긴장증’을 앓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22일 밤 방송된 SBS의 힐링캠프에 출연한 장기하는 “‘국소 이긴장증’이라는 병을 앓고 있어 왼손이 의지와 상관없이 꽉 쥐어진다”고 밝힌 뒤 “일상생활을 하는 데는 큰 무리가 없지만, 이 병 때문에 원래 바람이었던 ‘프로 드러머’의 꿈을 포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기하는 “처음에는 드럼을 칠 때만 이런 증상이 생겼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기타를 연주할 때나, 타이핑을 칠 때, 단추를 잠글 때도 불편함을 느끼게 됐다”며, “비록 연주는 할 수 없게 됐지만 연주자가 아닌 싱어송라이터가 될 수 있었다”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국소 이긴장증은 주로 세밀한 동작을 반복하는 이들에게 나타나는 질병인데, 일상생활에서는 손동작에 전혀 이상이 없고, 근력이 떨어지거나 감각이 떨어지지도 않으며 통증도 전혀 없는 경우가 많다. 또한 근전도 검사와 자기공명영상검사(MRI)등 정밀검사에도 이상소견을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며, 아직까지 특별한 치료법이 개발되지도 않았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