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생활 잘 하려면…30분 더 자라”

주의력 침착성에 영향

아이들을 조금 더 재우면 학교생활이 훨씬 더 좋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몬트리얼 맥길 대학의 연구팀이 어린이 34명을 대상으로 시험한 결과다. 이들은 모두 평소에 수면 문제가 없었으며 행동 장애나 학업 상 별다른 문제도 보이지 않았던 건강한 아이들이다.

연구팀은 한 그룹에 대해서는 5일간 평소보다 한 시간 더 자게 했고, 다른 그룹은 역시 5일간 1시간 덜 자게 했다. 이 기간 중 낮잠은 자지 못하게 했다. 실제 수면 여부를 측정하는 액티노그라피를 사용해 관찰한 결과 수면을 늘린 아이들은 평균 27분 더 수면을 취한 것으로 나타났고, 줄인 아이들은 평균 54분 덜 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 시간을 줄인 아이들은 수면의 질은 높아졌지만 낮 시간에 더 졸려했다. 연구팀은 아동들의 학교에서의 행동을 교사의 진술을 통해 듣는 한편 주의력 측정법인 코너스 척도로 검사했다. 그 결과 수면을 줄인 아이들은 코너스 척도 점수가 50에서 54로 높아진 반면(점수가 높을수록 주의력 산만) 수면을 늘린 아이들은 50에서 47로 낮아졌다.

‘감정적 안정’ 측면에서는 수면 단축 그룹은 48에서 51로 높아진 반면, 수면을 늘린 그룹은 50에서 47로 떨어졌다. 교사들도 “수면을 줄인 아이들이 침착성이나 충동적 행동 등에서 평소보다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연구를 수행한 루트 그루버 연구원은 “건강한 수면은 기민함 등 학업에서도 좋은 결과를 내는 데 필요한 기능에 필수적”이라면서 “아이들을 조금만 더 자게 하면 학교생활이 더 나아질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소아과(Pediatrics)’ 저널에 실렸으며 의학 전문지인 메드페이지가 15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