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의약품 리베이트’ 의혹 동아제약 압수수색

거래 에이전시 통해 금품 우회제공 혐의

정부합동의약품리베이트전담수사반은 10일 의약품 구매 대가로 병ㆍ의원 관계자들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국내 1위 제약업체인 동아제약을 압수수색했다고 이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합동수사반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검사와 수사관을 서울 동대문구 동아제약 본사로 보내 거래 장부와 회계자료,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동아제약은 거래 에이전시를 통해 자사 의약품 처방 대가로 병ㆍ의원 관계자들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수사반 관계자는 “리베이트 혐의와 관련해 확인할 부분이 있어 압수수색을 벌였다”며 “기존에 수사해오던 여러 제약사 가운데 한 곳”이라고 말했다. 합동수사반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동아제약 직원 및 거래 에이전시 관계자들을 불러 구체적인 혐의를 확인할 예정이다. 정부는 의약계의 리베이트 관행을 뿌리 뽑겠다며 지난해 4월 범정부 차원의 공조체제를 갖추고 대대적인 조사를 벌여왔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