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비만·저체중 증가…체중 양극화 심각

지난 10여 년 간 우리나라 국민들의 고도 비만율이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30대 젊은 여성들은 과도한 다이어트로 오히려 저체중 비율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1998~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오상우 동국대 일산병원 교수가 분석한 결과, 전체 우리나라 국민의 비만율은 2010년 31.5%로 2001년 이후 30~31%대에서 큰 변화가 없었다. 그러나 살이 지나치게 많이 찐 고도 비만의 경우 비율이 1998년 2.4%에서 2010년 4.2%까지 뛰었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성 고도비만율이 1.7%에서 3.7%로, 여성 고도비만율도 3.0%에서 4.6%로 높아졌다.

이에 반해 20대 여성의 17.8%는 저체중으로 10여 년 전보다 5% p 증가했으며, 30대 여성에서도 8.3%가 저체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은 몸무게(kg)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지수(BMI)가 25를 넘는 상태이고, 특히 30을 초과하는 경우는 고도비만으로 분류된다.

이런 체중 양극화 현상은 서구화된 식생활과 운동 부족으로 고도비만이 늘고 있는 가운데,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는 과도한 다이어트로 오히려 저체중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복지부는 저체중군의 경우 골다공증 등 질병과 영양 불균형의 위험이 높다고 지적하고 적정 체중에 대한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내일부터 일주일 동안 제3회 비만예방의 날 캠페인을 열어 건강한 식습관과 생활 속 운동 실천 등에 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