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많은 ‘프로포폴’, 식약청이 직접 관리 한다

산부인과 의사 시신유기나 유명 방송인 등이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되는 프로포폴과 관련된 사고에 연루되는 일이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이 직접 프로포폴에 대한 관리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기존에는 약국과 병원을 지자체에서 관리했지만 이번 프로포폴 관리에 대해서는 식약청이 직접 관리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였기 때문에 식약청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식약청은 일단 병원과 약국의 프로포폴 사용실태 점검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이 경우, 식약청은 병원이 보유하고 있는 프로포폴의 개수와 사용량, 처방전이 맞게 기입됐는지 여부, 보험 청구 시 환자의 청구내역과 일치하는지 여부, 간호사가 임의로 처방을 내려 빼돌린 약품 유무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프로포폴을 비롯한 향정신성의약품은 제약사, 도매, 병원의 입출기록을 정확하게 기록해야 하기 때문에 다소 수월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식약청 측 관계자는 “다른 것보다 지속적으로 처방한 내역과 용도 외 사용에 대한 내역을 살펴볼 것”이라며,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사법기관과의 연계도 고려해 볼 것”이라고 밝혀, 엄중한 검사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한편, 이러한 식약청의 입장에 대해 의약업계에 종사하는 이들은 “극히 일부 병원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번 식약청의 발표에 대해 의원협회의 관계자는 “대부분의 병원이 프로포폴 등 향정신성 의약품에 대해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며, “오히려 식약청의 이러한 대응을 통해 프로포폴을 정상적으로 활용하는 병의원의 이미지를 더 좋게 만들 수 있는 기회”라며 자못 여유로운 태도를 취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