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공주의료원 2015년 10월 신축 이전

충청남도는 공주의료원 현대화 이전 계획을 최종 확정하고,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업 계획에 따르면 공주의료원은 내년 10월 착공해 오는 2015년 10월까지 공주시 웅진동으로 신축 이전한다. 신축 의료원은 3만3,862㎡의 부지에 건축면적 3만1,086㎡, 지하 2층, 지상 4층의 300병상 규모로 건립된다. 부지는 현재 1만2,751㎡보다 2.6배 넓고, 건축면적은 9,583㎡의 3배, 병상은 227병상보다 73병상이 많다. 사업비는 700억가량으로 임대형 민간투자사업(BTL) 방식으로 진행된다.

충남도는 이전 이후에는 진료과의 특성화를 통해 응급의료센터와 관절 및 척추센터, 노인전문병원, 신장센터(혈액 투석), 건강증진센터, 노인·장수의료센터 및 호스피스 병실(말기 암), 심혈관센터 등을 점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공의료사업 확대는 물론, 의료사회사업실을 통해 만성질환 예방·관리 사업과 관내 사회복지시설 원격 진료, 노인건강대학 운영 등도 추진한다.

신축 의료원은 인근에 공주경찰서와 문예회관, 종합운동장 등 대규모 공공시설이 있고, 국도 40호선(공주~부여)에 접한 공주·남공주IC 인근에 위치해 환자들의 접근 및 이용이 용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충남도는 전했다. 진료권역은 공주시를 비롯, 인근 부여군과 청양군, 논산시, 계룡시, 세종시 일부 등 25만명 규모가 될 전망이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