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이트에서 유명한 성기능 강화 제품, 알고보니…

동물용 마취 회복제가 성기능 식품으로 둔갑

해외 인터넷 사이트에서 판매중인 ‘성기능 개선’ 제품 가운데 동물용 마취 회복제 등 식품으로 사용할 수 없는 유해성분이 들어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은 해외 인터넷 사이트에서 성기능 개선 등의 효과를 표방하며 판매 중인 23개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9건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유해성분이 검출돼 방송통신위원회 등에 접속 차단을 요청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성기능 개선 표방 제품 11건, 다이어트 효과 표방 제품 7건, 근육강화 표방 제품 5건을 대상으로 각각 발기부전치료제 유사성분 등 유해성분 검사를 실시했다.

성기능 개선을 표방한 ‘libigrow’, ‘giga max’, ‘Mega Plus gold’, ‘리비골드’, ‘viagine’ 등 5개 제품에서 발기부전치료 유사 성분인 디메틸치오실데나필류가 캡슐당 49.7mg, 54.7mg 검출됐고, 발기부전치료제 성분 타다라필이 캡슐당 10.8mg, 11.8mg, 바데나필이 정제당 16.2mg 검출됐다. 타다라필 등은 심혈관계 질환자가 먹을 경우 심근경색, 심장마비 등의 부작용이 우려된다.

특히 ‘lack-Mamba’ 제품은 동물용 마취 회복제로 사용되는 요힘빈 성분이 캡슐당 7.8mg 검출됐다. 이 성분은 일부에서 각성, 흥분 유발 등을 목적으로 불법 사용되고 있다.

다이어트 효과 등을 표방한 ‘LEXslim 30’, ‘LIPOTHERM’, ‘Skinny girls newport’ 등 3개 제품은 데스메틸시부트라민이 캡슐당 15.5mg, 센노사이드A가 정제당 1.6mg, 글리피짓이 소프트겔당 0.2mg이 각각 검출됐다. 나머지 근육강화를 표방한 제품은 검사결과 유해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식약청은 “인터넷 상에서 판매되는 불법제품의 경우 정식으로 수입된 식품과는 달리 수입업소명, 원재료명, 유통기한 등과 같은 한글표시가 없어 쉽게 구별이 가능하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식약청 홈페이지(www.kfda.go.kr) 정보자료 (유해제품 사진공개방) 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