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아이가 오히려 적게 먹는다”

10대로 접어들면 운동과 건강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현명한 비만 퇴치 전략

아이들이 뚱뚱한 것은 흔히 고열량 음식을 많이 먹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비만인 아이들의 열량 섭취량이 정상 체중인 아이들에 비해 오히려 더 적다는 의외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연구팀이 ‘질병 통제 및 예방 센터(CDC)’에 수집된 1만 2,650명의 아동과 청소년의 체중 및 식생활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아이들을 체질량지수(BMI)를 기준으로 정상체중, 과체중, 비만, 매우 비만으로 나눴다. 그 결과 10세 이전의 아이들은 과체중일수록 열량 섭취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령 3~5세의 여자아이들이나 6~8세의 남자아이들은 비만한 아동이 정상체중인 아동에 비해 하루에 100~150 칼로리 가량을 더 섭취했다.

그러나 9~11세가 되면 이 같은 패턴이 역전되었다. 12~14세 여자 아이들의 경우 매우 비만인 아이들에 비해 매일 300칼로리를 더 적게 섭취하며, 비만인 아이들은 정상 체중인 아이들보다 110칼로리를 더 적게 섭취했다. 15~17세의 남자 아이들의 경우에도 비만인 아이들은 과체중인 아이들보다 매일 평균 220칼로리를 더 적게 섭취했으며 과체중인 아이들은 정상 체중인 아이들보다 375칼로리를 더 적게 섭취했다.

연구를 이끈 애슐리 코크렐 스키너 교수는 이 같은 현상에 대해 몇 가지 설명을 내놓았다. 먼저 우리 인체는 일단 과체중이 되면 그 상태를 유지하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또 10세 무렵이 되면 아이들이 스스로 먹는 것을 더 잘 통제할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이 같은 결과는 아이들이 아주 어릴 때에 비만이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다시 일깨워주는 한편 10세가 넘은 아이들의 경우 식사를 조절해 섭취 열량을 줄이는 것은 체중 감량에 좋은 방법이 아니라는 것을 말해준다.

스키너 교수는 “10대로 접어들면 식이요법만으로는 효과가 별로 없으며 운동과 건강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현명한 비만 퇴치 전략”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소아과(Pediatrics)’ 저널에 실렸으며 마이헬스뉴스데일리가 10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