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 느낄 땐 진통제 대신 물을 마셔라

하루 1.5리터 더 마시면 삶의 질 개선돼

꾸준히 많은 물을 마시면 두통과 편두통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평소보다 하루에 7잔 더 마시면 두통 환자의 삶의 질이 개선된다는 것이다.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 대학의 연구팀은 100명의 두통 환자들을 3개월간 관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마크 스피그트 박사가 이끈 연구팀은 과거 방광염 환자에게 물을 많이 마시게 하자 편두통이 개선됐던 것에 착안해 이번 연구에 착수했다.

연구팀은 실험에 참가한 두통 환자 100명에게 스트레스를 줄이고, 수면을 개선하고, 카페인 섭취를 하지 말도록 했다. 그리고 그 중 50명에게는 3개월간 하루에 평소 마시던 물보다 1.5리터씩 더 마시도록 했다. 이들은 3개월 뒤 ‘편두통을 기준으로 한 삶의 질’ 설문에 응했다. 그 결과 물을 더 마신 환자들은 점수가 훨씬 높았다. 물을 꾸준히 마신 것이 두통을 완화한 것이다.

연구팀은 “두통이 있는 사람들은 단기간에 물을 더 많이 마셔보고 그 효과를 관찰해 보는 방법을 한 번 시도해 볼 만하다”고 말했다. 편두통 전문가인 파야즈 아메드 박사는 “물을 마시는 것이 두통을 완화시키는 것은 ‘위약(플라시보) 효과’ 때문일 수 있다”면서 “규칙적으로 수분을 공급해주는 것이 건강에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가정의학(Family Practice)’ 저널에 실렸으며, 지난 10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