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기’ 유명 척추·관절 병원 압수수색

허위 입원확인서 발급 혐의…환자도 100 여 명 조사

서울 서부경찰서는 유명 척추ㆍ관절 네트워크병원인 A병원이 환자들에게 보험사기용으로 의심되는 허위 입원확인서를 발급해준 혐의를 포착, 지점 3곳을 압수수색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이 병원 은평ㆍ구로ㆍ동대문 지점에 수사관들을 보내 환자 1000여명의 진료기록을 확보했다. 또한 이 병원 환자들이 가짜 입원확인서를 제출하고 보험금을 부당 수령한 것으로 보고 100여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최소 입원기준인 6시간 미만 입원하고도 가입 보험사에 입원비를 청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병원 측이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를 타기 위해 환자들에게 무리하게 입원과 수술을 권유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병원 관계자를 불러 허위 입원기록이 작성된 과정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