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 불우한 여성, 커서 담배 피운다

남성은 다른 방법으로 정신적 고통 해소하는듯

담배를 끊고 싶은 여성이라면 어린 시절의 기억을 살펴볼 필요가 있을 듯하다. 어린 시절 외상(트라우마)을 겪은 여성은 성인이 된 뒤 흡연 습관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의 민간의료보험인 카이저 퍼머넌트의 회원 7200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타라 스트라인 박사가 이끈 연구팀은 어린 시절 육체적이건 감정적이건 학대(abuse)를 받은 경험이 있는 여성들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흡연 확률이 40% 더 높은 것을 발견했다. 또 어린 시절 부모 중 한 명이라도 감옥에 있었던 여성들이 흡연을 할 위험은 50%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만한 점은 남성들에게서는 이런 현상이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는 어린 시절 외상이 있더라도 남성들은 흡연 외의 다른 대처 메커니즘을 갖고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최근 연구들에 따르면 어린 시절의 정신적 외상은 뇌를 변화시켜 위험을 추구하는 경향을 유도한다.

스트라인 박사는 “어릴 때 학대나 육체적 무시를 당한 여성들의 흡연율이 높은 배경에는 정신적 고통이 자리잡고 있다는 것을 우리의 연구결과는 보여준다”면서 “이는 여성을 대상으로 금연 캠페인을 펼칠 때 고려해야 할 요인” 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은 ‘약물 남용, 치료와 예방 및 정책(Substance Abuse, Treatment, Prevention,

and Policy)’ 저널에 실렸으며 지난 13일 미국의 메디컬데일리 등이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