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손발입병 사망자 발생

물 끓여 마시고 손 자주 씻어야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7일 울산에서 사망한 31개월된 여자아이가 손발입병(수족구병)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가검물을 채취해 국립보건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수족구병을 일으키는 ‘엔테로바이러스71(EV-71)’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손발입병은 주로 콕사키바이러스A16나 엔테로바이러스 71이라는 장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한다. 여름과 가을철에 영유아 등 어린아이들이 많이 걸린다. 가벼운 열과 함께, 혀, 잇몸, 뺨의 안쪽 점막과 손, 발 등에 빨갛게 선이 둘린 쌀알 크기의 물집성 발진이 생긴다. 발진은 1주일 정도 지나면 호전되는 것이 보통이다.

대부분 가벼운 감기와 비슷한 증상으로 끝나지만 무균성수막염과 뇌염 등 신경계 합병증이 동반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이 병에 걸린 아이가 급성으로 축 늘어지는 마비증상을 보이면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한다. 면역체계가 아직 발달되지 않은 신생아가 걸리면 사망할 가능성이 있다. 국내에서는 해마다 1∼2명이 수족구병으로 숨진다. 현재까지 예방백신은 없어 평소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국내에서는 매년 1~2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최근 최근 중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 주변국에서 환자가 늘고 있다. 휴가철에 이들 국가를 방문할 때는 특히 조심해야 한다.

<손발입병 예방수칙>

▲물은 반드시 끓여 마실 것

▲외출 후 소금물로 양치할 것

▲손을 자주 깨끗이 씻을 것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은 되도록 피할 것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