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의 질투 유발행동 1위…옛애인과 식사

커피 한잔이나 전화 연락보다 거부감 크다

당신의 연인이 옛 애인과 차를 한 잔 하거나, 이메일로 연락하거나 전화 통화를 하거나 식사를 같이 할 것이라고 하면 어떤 감정을 느끼는가? 사람들은 다른 무엇보다 식사를 같이 하는 것에 대해 가장 질투심을 크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코넬대 연구팀은 대학생들에게 가상의 애인이 옛 연인과 연락하거나 식사나 차를 같이한다고 할 때 질투심을 얼마나 느끼는지 스스로 등급을 매기도록 했다. 주어진 가상상황은 이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는 것, 커피를 같이 마시는 것, 식사를 같이하는 것이었다. 79명의 한 그룹에는 자신의 가상의 연인이 이같은 상황일 때의 반응을, 또 74명의 다른 그룹에는 동성의 절친이 이 같은 상황에 처할 때 어떻게 반응할지를 물어보는 방식으로 실험이 이뤄졌다.

그 결과 대학생들은 식사를 같이하는 것에 대해 가장 높은 질투심 등급을 매겼다. 커피를 마시는 것, 전화 통화를 하는 것이 그 다음 순서였으며 이메일 교환이 가장 낮은 등급을 차지했다. 식사를 하더라도 점심보다는 저녁을 같이하는 것이 더 질투심 자극 수치가 높았다. 이는 늦은 오후의 커피가 늦은 아침의 커피보다 더 많은 질투심을 유발한 것과도 비슷하다. 남녀 학생 간에 별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음식을 먹는 것과 체중 증가와의 관련성에 대해서는 많이 연구가 이뤄졌지만 이처럼 사회적 관계와의 관련성에 대해 살펴본 연구는 흔치 않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식사는 단지 음식을 먹는 행위로만 그치지 않는다는 것, 인간관계나 친밀감에서 음식을 같이 먹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PLoS ONE)’저널에 실렸으며 미국의 과학 뉴스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 11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