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빼려면 뚱뚱한 친구를 멀리하라

친구 비만이면 본인 체중도 늘어나

체중도 친구를 닮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기보다 뚱뚱한 친구를 가진 사람은 체중이 늘어나고, 자기보다 날씬한 친구를 가지면 체중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특히 뚱뚱한 친구의 영향이 더 컸다. 미국 시카고 로욜라 대학교의 스트리츠 의대 연구팀의 조사결과다.

연구팀은 ‘청소년 건강에 관한 전국 조사’에 참여한 대규모 고교 2곳의 자료를 분석했다. 조사는 1994,95년과 그 이듬해에 걸쳐 시행됐으며 두 고교의 학생수는 합쳐서 1700여명 이었다.

분석 결과 비만과 친구의 체중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두 고교 중 한 곳을 보자. 약간 과체중인 학생이 날씬한(평균 체질량지수 20)친구들을 두었을 경우 당사자의 체질량 지수가 낮아질 가능성은 40%, 높아질 가능성은 27%였다. 이런 학생의 친구들이 비만(체질량 지수 30)인 경우는 이와 반대였다. 당사자의 체질량 지수가 낮아질 가능성은 15%였지만 높아질 가능성은 56%에 이르렀다.

연구팀은 “친구의 영향은 체중을 늘리는 쪽으로 더 크게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정책적 개입은 체중을 줄이기보다 늘지 않도록 하는 방향이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공공과학도서관(PLoS ONE)’ 저널에 실렸으며 과학뉴스 사이트 사이언스 데일리가 9일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