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DNA 맞춤형 건강프로그램 실시

강동경희대병원(원장 박문서·서울 상일동)이 DNA 분석 전문업체인 네비제닉스와 협약을 맺고 맞춤형 건강프로그램 서비스를 시작한다.

개인별 DNA에 따른 생활방식·건강 위험요인 등을 파악해 위암·대장암·뇌졸중 등 29개 질병에 대한 예측 정보와 맞춤 건강관리 정보를 제공해준다. 검사 후 3~4주 후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정종구 건강증진센터장은 “맞춤형 건강프로그램은 질병의 발견과 치료가 목적인 기존 건강검진과는 달리 유전체 분석을 통해 현재의 질병뿐 아니라 미래 발병할 가능성이 있는 질병을 예측·관리할 수 있다”며 “현대인의 갖가지 질병을 예방하는데 큰 역할을 할 담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병원은 쉐라톤워커힐호텔과 함께 ‘노블레스 부부 건강검진 패키지’를 선보였다. 이 패키지에는 DNA 분석 건강검진프로그램을 비롯해 ▲의료진과의 1:1 건강상담 ▲웰니스 건강강좌 ▲쉐라톤워커힐 스위트룸 1박 및 식사 등이 포함돼 있다.

매월 세 번째 주 금요일 실시되며, 자세한 사항은 건강증진센터(02-440-6000)로 문의하면 된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