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량 40% 줄이면 수명 20년 연장된다”

영국 건강노화연구소 동물실험 결과

“건강은 소식(小食)에 있다”는 말이 있듯 식사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면 수명이 크게 연장될 수 있다.

3일 개막된 영국 왕립협회(Royal Society)의 여름철 과학전시회에서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의 건강노화연구소는 유전자와 생활습관의 변화를 통한 수명 연장에 대해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동물을 상대로 한 실험에서 대량 감식(減食)으로 수명이 획기적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연구소의 매튜 파이퍼 박사는 말했다. 생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음식량을 40% 줄이면 수명이 20~30% 연장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는 것이다. 이는 사람으로 치면 약 20년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 연구소는 생쥐와 초파리등을 상대로 이 같은 연구와 실험을 10년째 진행 중이다. 초파리는 사람의 유전자 60%를 공유하며 사람과 비슷한 노화과정을 겪는다. 파이퍼 박사는 “연구는 아직 동물 실험과 이론 수준에 머물러 있다”면서도 “향후 사람의 노화 관련 현상에도 적용해 심혈관 질환, 암, 신경퇴화 등 노화와 관련되는 질병 등을 퇴치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이 3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