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해태 아이스크림 세균 검출…회수

누가바, 돼지바 등 3개사 8개 제품 기준치 넘는 세균

‘누가바’ ‘돼지바’ 등 유명 아이스크림에서 기준치 이상의 세균이 검출돼 회수 조치가 내려졌다.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는 3일 “8개 아이스크림 류에서 소비자의 건강에 직접 해를 끼칠 수 있는 식중독 균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일반 세균 수가 기준치를 초과해 제조업체가 조속히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시·도에 조치했다”고 밝혔다.

문제의 아이스크림은 롯데제과의 ‘옥동자’(제조일자 5월11일)·‘위즐 바닐라 피칸’(3월10일)·‘카페와플’(4월23일)·‘명가찰떡 모나카’(5월23일)·‘돼지바’(5월3일)·‘까페오레’(5월8일), 롯데삼강의 ‘빠삐코밀크 쉐이크’(5월11일), 해태제과의 ‘누가바’(5월21일) 등 총 8종이다.

이들 제품은 4일 당장 판매가 중단되고, 편의점이나 슈퍼마켓 등에서 회수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제품을 구입해 냉장고에 보관 중인 소비자들은 판매업소에 가져가면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 다만 같은 아이스크림이라도 제조일자가 다른 상품은 회수나 환불 대상이 아니다.

검역검사본부 관계자는 “제조날짜가 다른 제품까지 검사를 확대할 계획은 현재 없다”고 말했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