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성 없는 슈퍼항생 후보물질 개발됐다

서울아산병원 김양수 교수, 해양곰팡이에서 추출

여러 종류의 항생제에 내성을 가진 슈퍼박테리아를 잡을 수 있는 슈퍼항생제의 후보물질이 개발됐다. 서울아산병원은 감염내과 김양수 교수(사진)가 이끄는 ‘국토해양부 해양천연물신약연구단 항생제팀’이 MRSA(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알균) 등에 효과적인 치료제 후보물질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후보 물질은 해양곰팡이의 일종인 ‘스트렙토마이세스(Streptomyces)’라는 방선균에서 추출했으며 7-페닐(phenyl) 플라텐시마이신(Platensimycin)과 11-메틸-7-페닐 플라텐시마이신의 2종류다

기존 항생제들은 세포벽이나 단백질의 합성을 억제하는 등의 기능을 바탕으로 이를 약간씩 변형시킨 것이어서 내성균이 점점 늘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 후보 물질은 ‘지방산 합성 억제’라는 새로운 방식으로 박테리아의 번식을 억제한다. 실제로 MRSA에 감염된 생쥐에게 투여했을 때에는 특정 농도에서 100%생존시키는 효과를 보였다.

심장에 독성이 없고, 다른 약물과의 상호작용에도 특별한 문제가 없었으며, 대사안정성 및 세포독성에서도 좋은 결과가 확인됐다. 또한 현재 MRSA 치료에 사용되는 반코마이신이나 리네졸리드의 3분의 1 이하의 농도에서도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교수는 ““기존 항생제들이 쉽게 내성이 생기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면서 “추가적인 동물 실험과 임상시험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