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의료비 증가율, OECD 평균의 두 배

OECD 발표 통계… 의료비 비중은 GDP의 7.1%

우리나라의 전체 의료비 증가율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의 2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28일 공개한 ‘OECD 건강 통계(OECD Health Data 2012)’의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1980년대 후반 국민건강보험 통합 이후 2010년까지 한국의 의료비 지출 증가율은 연평균 9% , OECD 평균(4.5%)의 두 배였다.

이에 따라 의료비가 GDP에서 차지하는 몫도 커져 2010년 기준 7.1%로 집계됐다. OECD 평균(9.5%)보다 낮지만, 10년전인 2000년(4.5%)보다 크게 늘었다.

국민 한 사람당 연간 의료비 지출은 2010년 평균 2035달러(약 235만원)로 OECD 평균(3268달러)보다 적었다.

국민의료비에서 공적 재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1995년 38.5%→2010년 58.2%로 크게 늘었다. 50%를 밑도는 칠레, 멕시코, 미국보다는 높지만 85% 이상인 덴마크, 네덜란드, 노르웨이와 비교하면 낮은 수준이다.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한의사 포함 2.0명으로 OECD 평균(3.1명)에 미치지 못할 뿐 아니라 회원국 가운데 칠레와 터키 다음으로 적은 최하위권이었다. 그러나 지난 20년(1990~2010년)간 의사 수는 두 배로 늘어 증가율은 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