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음식점, 12월 8일부터 전면 금연

고속도로 휴게소 포함…2015년엔 모든 음식점 금연

올 12월부터 금연 구역이 대폭 확대되고 2015년부터는 모든 음식점에서 담배를 피울 수 없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국민건강증진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28일부터 입법예고 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오는 12월 8일부터 넓이 150㎡(45평) 이상인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영업소(7만6000곳)는 영업장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 커피숍·패스트푸드점·빵집 등이 여기 해당하며 단란주점·유흥주점 등은 그렇지 않다.

또한 이날부터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80곳과 지정문화재에서도 담배를 피울 수 없게 된다. 복지부는 휴게소 건물 및 지붕이 없는 건물 복도나 통로, 계단 등 휴게소 부속시설을 금연구역으로 새로 지정했다. 휴게소는 이 구역 외의 공간에 흡연구역을 설치할 수 있다. 문화재보호법에 따른 지정 문화재와 그 보호구역도 주거용 건축물을 제외하고는 모두 금연구역으로 규정된다.

전면 금연구역은 2014년에는 100㎡(30평) 이상 음식점(7만7000곳), 2015년부터는 100㎡ 미만의 모든 음식점(52만8000곳)으로 확대된다. 다만 전면 금연구역으로 지정되더라도 환기 시설을 갖추고 외부와 완전히 차단되는 별도의 흡연구역을 설치하는 것은 가능하다. 예컨대 음식점도 다른 손님에게 담배연기가 가지 않도록 차단된 흡연 공간을 둘 수 있다.

담뱃갑에는 ‘타르 흡입량은 흡연자의 흡연 습관에 따라 다르다’는 경고 문구와 복지부가 운영하는 금연 상담 전화번호(1544-9030)가 추가로 기재된다. 담뱃갑 앞·뒷면뿐만 아니라 옆면에도(30% 이내 면적) 경고문구를 함께 표시하도록 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소규모 음식점에서의 간접 흡연 피해가 더욱 심각하다는 지방자치단체의 제안을 반영해 음식점 금연 규정을 대폭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