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운동도 유방암 발병 30% 낮춘다

운동해도 체중 늘어나면 땀 뺀 효과 적어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건강에 이로운 점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런데 그런 운동을 격렬하게 하지 않고 가벼운 정도로만 해도 건강에 이롭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여성의 경우 유방암 발병 위험을 30%까지 낮춘다는 것이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연구팀은 하루에 최소 90분 정도 운동을 하는 여성의 경우 유방암 발병 위험이 30% 감소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경우 가벼운 운동이란 가까운 공원을 거니는 산책만 해도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여가 시간 신체활동과 유방암 발병 관계에 대해 연구했다. 20~98세의 유방암 환자 1,504명과 비환자 1,555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운동을 하는 여성은 가임기와 폐경기에 있는 여성 모두에서 유방암 위험률을 낮췄다. 일주일에 9~10시간 운동하는 여성은 거의 30%까지 암 발생 위험의 감소를 보였다.

연구팀을 이끈 로렌 맥컬러프 박사는 운동을 하면 가장 흔한 형태의 유방암인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ER-positive) 유방암 위험을 억제하는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다만 운동을 하더라도 체중이 크게 증가한 여성은 이러한 운동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는 체중 증가가 운동 효과를 없애기 때문이다. 결국 규칙적인 운동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유방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데 중요한 셈이다.

이 같은 내용은 25일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정승원 기자 jsw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