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의 가로선은 영양결핍, 검은 점은 암?

노란색은 곰팡이 감염…손톱은 건강의 창

뜨거운 여름. 손톱도 화려한 외출을 시작한다.

하지만 손톱 패션보다 먼저 챙겨야 할 것은 건강이다. 손톱을 보면 내 몸 상태를 알 수 있다. 피부과의사 앤드류 캄비오 씨는 “손톱은 건강을 보여주는 창”이라고 말했다. 지금 당신의 손톱을 들여다보라.

①흰색 또는 노란색 반점

예쁘다고 생각하면 오산. 곰팡이에 감염된 상태다. 그대로 놔두면 손톱이 두꺼워지다가 끝 부분이 갈라지기도 한다. 연고를 바르고 항생제를 먹어야 낫는다.

②깨지거나 갈라진 손톱

자신의 생활을 점검하라. 너무 자주 손을 씻지는 않았는지, 거친 청소 도구를 함부로 사용하지는 않았는지…. 그게 아니라면 지금 당신은 너무 피곤한 상태다. 어쩌면 갑상선에 이상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③녹색

세균 감염이다. 퉁퉁 붓기도 하고 아프기도 할 것이다. 약 먹어야 낫는다.

④검정색 점 혹은 갈색 세로 줄무늬

가장 심각하다. 빨리 의사를 찾아가라. 손톱 밑에 주근깨처럼 생긴 이것들은 피부암일 가능성이 높다.

⑤가로선

영양 결핍이다. 주로 철이 부족할 때 나타난다. 빈혈일 가능성이 있다.

이 같은 내용은 부모를 위한 온라인사이트 ‘페어런팅닷컴(parenting.com)’이 최근 보도했다.

▶미국 피부병학 학회에서 알려준 손톱과 질병

전체적으로 흰색이면 간질환을 의심한다.

절반은 핑크고 절반은 흰색이면 간 신장 질환일 수 있다.

손톱 전체가 푸르스름해지고 둥글고 뭉툭하게 자라면 폐 혈관 질환일 가능성이 높다.

노란색과 붉은색이라면 당뇨 검사를 받아보라.

허운주 기자 apple29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