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5일부터 CT·MRI 검사비 15~24% 인하

보험수가 CT 15.5%, MRI 24%, PET 10.7% 낮아져

다음달부터 CT(컴퓨터단층촬영), MRI(자기공명영상장치), PET(양전자단층촬영) 등 의료용 영상장비 검사에 대한 건강보험 수가가 낮아져 환자 부담도 줄어든다.

보건복지부는 26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다음달 15일부터 CT, MRI, PET의 수가를 10.7~24.0% 인하하기로 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장비별 인하폭은 ▲CT 15.5% ▲MRI 24.0% ▲PET 10.7% 다. 복지부는 영상의학회, 병원협회, 의사협회 등 관련단체와 함께 지난 해 말~지난 5월 수가를 재평가한 결과를 이번에 반영했다.

머리 촬영 CT 수가는 7만420원→ 5만9천473원, 뇌촬영 MRI는 21만8천730원→ 16만4천183원, 몸통 PET는 34만2천730원→30만2천511원으로 깎였다.

이에 따라 환자 본인부담금도 ▲CT 3천975~8천659원(의원~상급종합병원) ▲MRI 1만9천115~4만1천641원 ▲PET 1만3천354~2만9천89원씩 줄어든다.

복지부 관계자는 “최초 산정 당시에 비해 영상장비의 평균 검사건수와 내용연수(이용가능 수명)가 늘어난 것이 인하요인”이라며 “유지보수비나 인건비 상승에 따른 수가 인상분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수가 조정으로 연간 약 1천117억원의 건강보험 지출이 줄어들 것으로 복지부는 추산하고 있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해 5월 영상장비 수가 인하를 처음 시도했으나 병원협회, 대한영상의학회 등이 제기한 인하중지 가처분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임에 따라 무산됐었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