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바티스,녹십자.한국백신과 뭉쳤다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백신 ‘멘비오’ 마케팅.영업 전략적 제휴

한국노바티스는 26일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백신 ‘멘비오’를 하반기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멘비오는 지난 5월 식약청으로부터 11세 이상 55세 이하 청소년 및 성인 대상 의약품으로 승인 받았다.

이와 관련,한국노바티스는 멘비오를 국내에 공급하기 위해 녹십자.한국백신과 국내 마케팅 및 영업에 관한 파트너십을 맺었다.

멘비오는 여러 가지 종류의 수막구균 가운데 병원성이 높은 A, C, W-135, Y 혈청군에 예방 효과가 있는 국내 유일의 수막구균성 수막염 백신이다.

한국노바티스 백신사업부 손주범 상무는 “면역원성과 안전성이 입증된 노바티스의 백신 제품력, 그리고 녹십자와 한국백신이 가진 우수한 마케팅 및 영업 노하우가 만나 성공을 끌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수막구균 감염은 첫 번째 증상이 나타난 뒤 24~48시간 안에 사망할 수 있을 만큼 병세가 급격히 진행된다. 살아 남더라도 5명 중 1명꼴은 뇌 손상이나 사지 절단 등 중증의 영구장애를 겪는다. 따라서 예방 백신 접종이 필요한 질병으로 꼽히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기숙사에 사는 대학생, 군인 등 집단생활을 하는 사람, 11세 이상 어린이와 청소년, 수막구균 유행 지역을 여행하는 사람 등에게 수막구균 백신의 접종을 적극 권고하고 있다. 국내에선 지난해 12월 신규 예방접종 대상 감염병으로 수막구균 수막염이 추가됐다.

멘비오는 전 세계 400만 명 이상에게 접종돼 높은 면역원성과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미국과 유럽 등 50개 국에서 승인 및 허가를 받았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