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피터팬…알고 보면 심각한 병

동화 주인공? 이런 병부터 조심!

최근 영국의 14세 소녀가 희귀병인 클레인레빈증후군으로 2개월 동안 잠만 잤다는 보도가 화제가 됐다. ‘잠자는 숲속의 공주’ 병으로 불리는 이 증후군 말고도 동화의 이름이 붙은 병명은 적지 않다.

●파랑새 증후군(Bluebird syndrome)

동화 파랑새의 주인공처럼 자신의 현재 일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막연한 미래의 행복만을 추구하는 현상. 요즘은 한 직장에 안주하지 못하고 여기저기 옮겨 다니는 직장인을 가리킨다. 입사한 지 1년 미만 직원의 65%가 겪는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앨리스 증후군(Alice syndrome)

이 병을 앓는 사람들은 물체가 원래보다 작아 보이거나 커 보인다. 또 망원경을 거꾸로 보는 것처럼 물체가 멀어 보이거나 형체가 왜곡돼 보인다.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겪은 환상의 세계를 실제로 겪는 것으로 ‘앨리스 증후군’으로도 부른다.

●신데렐라 콤플렉스(Cinderella complex)

자신의 배경과 능력으로는 사회적으로 높은 위치에 설 수 없을 때 여성이 자신의 인생을 180도 바꿔줄 왕자님에게 보호받고 의존하고 싶어 하는 여성의 심리. 신데렐라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나 영화를 보며 대리만족을 느끼기도 한다.

혼자 사는 외로움은 수명 단축시킨다
당신의 야동 취미가 애인에게 해로운 이유

●오델로 증후군(delusion of infidelity)

셰익스피어의 작품 ‘오델로’의 주인공이 열등감으로 아내의 부정을 의심하는 것에서 유래했다. 다른 정신과적인 증세가 없는데도 배우자가 부정한 행동을 하여 자신이 피해를 입고 있다고 느낀다. 전체 인구의 1~4%가 이 질병 환자이고, 35~55세에 발병한다.

●램프 증후군(Lamp syndrome)

동화 알라딘에 나오는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 요정의 변종. 이 증세를 앓는 사람들은 ‘걱정의 마술램프’를 가지고 산다. 걱정의 종류는 △거의 발생하지 않은 일들에 관한 것(40%) △현재 돌이켜도 어쩔 수 없는 상황(30%) △자신을 비난하는 다른 사람들(12%) △건강 문제(10%) △이유 있는 걱정(8%)이다. 자신이 해결할 수 있는 것은 18%에 불과하다.

●피터팬 증후군(Peter Pan syndrome)

육체적으로는 어른이 되었지만 여전히 어린이로 남아 있기는 바라는 심리. 어린이로 대우받고 보호받기를 원한다. 성인이 되고도 부모에게 의존하는 마마보이나 정부의 보호만을 바라는 기업을 이야기할 때 사용한다.

●윌리엄스 증후군(Williams syndrome)

심장질환으로 정신지체와 함께 요정벨과 같은 얼굴(치켜 올라간 코, 작은 턱)을 함께 가진다. 또래에 비해 키가 작으며, 머리가 회색으로 되고 피부에 주름이 지는 등 일찍 나이가 드는 것처럼 보인다. 인지능력이 떨어지지만 피터팬에 나오는 요정 팅커벨처럼 언어를 유창하게 구사하고 악기도 연주할 수 있다.

●러셀 실버 증후군(Russell-Silver syndrome)

염색체 이상으로 키가 자라지 않는다. 지능은 정상이다. 얼굴은 역삼각형 모양에 이마가 툭 튀어나왔다. 비정상적으로 작은 입과 턱, 입 양쪽 주위가 아래로 처져있다. 동화 속 주인공 이름을 따 ‘엄지공주 증후군’으로 부르기도 한다.

허운주 기자 apple29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