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이상 4명 중 1명은 대사증후군

잠재환자는 2명 중 1명…2010년 국민건강검진 결과

2010년 건강검진을 받은 30세 이상 4명 중 1명이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 직전 단계인 주의군에 속한 사람은 2명 중 1명 꼴이었다.

대사증후군이란 고지혈증, 당뇨병, 고혈압이나 그 직전 단계, 복부 비만과 낮은 HDL콜레스테롤혈증의 5가지 중 3가지 이상이 한꺼번에 나타나는 만성질병을 말한다. 이 중 1, 2가지에만 해당되면 주의군으로 분류된다. 신진대사에 만성적 장애가 생기는 병으로 뇌와 심장의 혈관 질환(2배 이상) 및 각종 암의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17일 보건복지부는 2010년 일반 및 생애전환기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들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수검자(1,033만명)의 25.6%( 264만명)가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는 나이가 많을수록 많아져 30대 17.4%→ 40대 20.7%→ 50대 27.9%→60대 36%→70대 39.8%로 조사됐다. 환자는 남성(31.4%)이 여성(18.4%)의 1.6배였으며 특히 30대는 남성(23.7%)이 여성(3.4%)의 7배에 이르렀다.

“삶의 질 떨어뜨리며 평생가는 병?”

오래 앉아 있으면 운동해도 소용없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남성은 업무 스트레스가 많은데다 술과 담배를 많이 한다”면서 “특히 술을 마실 때 고열량·고지방 음식을 자주 먹기 때문에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남녀 환자 비율의 차이는 나이가 많아질수록 좁혀져 70대 이상이 되면 여성(42.1%)이 남성(37%)보다 오히려 많아진다. 이는 여성의 폐경기가 오면 체중은 빠른 속도로 늘지만 기초대사량은 줄어드는 까닭에 체지방이 더욱 많이 축적되기 때문으로 복지부는 분석했다.

복지부는 만성질환에 따른 건강위험요인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내달부터 건강검진 결과 및 건강위험요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맞춤형 전문 상담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건강 위험요인을 가진 건강검진 수검자 중 보건소 정보제공에 동의한 사람을 대상으로 방문 건강관리, 건강 원스톱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사증후군의 5가지 지표>

1.수축기 혈압 130 mmHg 이상 혹은 이완기 혈압이 85mmHg 이상. 또는 고혈압 약을 복용 중.

2.공복혈당이 100mg/dL 이상이거나 당뇨병 약을 복용 중.

3. 복부 둘레 남자 90cm 이상, 여자 85cm 이상.

4.중성지방 150mg/dL 이상.

5. HDL 콜레스테롤 남자 40mg/dL 미만, 여자 50mg/dL 미만.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