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발기 신호는 무릎으로

공공장소에서 자신의 발기 신호를 은밀히 행사하기에 적합한 부위는 무릎이다. 내가 대학 때 댄스동아리에서 잠깐 활동할 때의 일이다. 어느 겨울, 한 대형 지역 행사에 다른 대학의 댄스 동아리들과 연합으로 무대에 오를 일이 있었다. 대기실에서 동아리 사람들과 옹기종기 모여 무대에 오를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데, 의자에 앉아있던 타 동아리의 남자 A가 갑자기 여자친구 B를 자신의 무릎 위로 앉혔다. 그 정도는 커플이니 놀라울 것도 없는데, 갑자기 A가 무릎을 빠르게 덜덜 떨면서 위에 앉은 B에게 “좋지? 홍X 가지?” 라고 하는 게 아닌가. 그 때 A의 사타구니 사이를 유심히 본 건 아니지만 이미 ‘홍X’에 가 있는 건 남자인 A라는 데 내 클리토리스를 건다. A 말고도 무릎에 관한 야릇한 추억은 또 있다. 역시 내가 대학을 다니던 시절인데, 친구들의 무릎 위에 주먹 쥔 손을 올렸다 푸는 장난이 잠깐 유행한 적이 있다. 물론 동성 친구 말고 이성 친구들 사이에서 주로 이 장난을 거는데, 내 무릎 위로 남자의 주먹이 보자기처럼 사르륵 풀릴 때마다 저릿한 신음이 나오려는 걸 간지러움으로 애써 연기하던 기억이 난다. 이게 모두 무릎이 성적인 뉘앙스를 직구로 부각하는 부위가 아니었기에 의도적인 터치에도 처음부터 끝까지 장난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던 거다. 그런 의미에서 섹슈얼한 관계가 본격적으로 성립되기 전 정치적으로 정당하게(?) 들이밀기에 무릎은 손도 가슴도 하지 못하는 일을 하는 셈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남녀가 만나 섹스를 할 때의 궁극적인 목표는 다들 육체와 정신의 교감이라고 부르짖는다. 그리고 이 교감이란 걸 몸으로 표현하려 할 때 무릎은 곧잘 스타트 라인의 첫 줄에 자리한다. 생각해 보라. 한 번 만나고 안 볼 사이라면 굳이 상대방의 무릎 위에 올라타 눈을 마주치고 목에 얼굴을 비벼대고 귀를 핥는 등의 친근함을 표시할 여유는 없다. 그러니 여자로선 섹스할 때 남자의 무릎에 올라타는 것만으로도 마치 사랑에 푹 빠진 것 같은 느낌을 가진다.

물론 단순히 뇌만 기쁘게 하는 걸로 그친다면 무릎을 이용하는 자세에 대해 재고를 해봐야겠지만 남자의 무릎에 앉는 여자의 즐거움은 뭐니 해도 깊은 삽입감이다. 같은 깊숙한 삽입감이라도 후배위처럼 온전히 ‘당하는’ 입장과는 사뭇 다른, 삽입 각도와 스피드를 주도하는 맛이 있으니 뭐든 ‘같이 같이’를 부르짖는 여성에겐 이 무릎에 앉는 자세만큼 정신과 육체의 동등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도 없다. 게다가 옷을 벗기는 게 전희라고 생각하는 남자와 잠자리를 가질 때 시작하는 동작으로 이 무릎에 앉기는 적절한 스피드 범퍼 역할을 한다. 이쯤 되면 남자들은 궁금해진다. 그렇다면, 도대체 남자에게 좋은 건 뭐가 있지. 각도 조절도 쉽지 않아, 속도도 마음대로 내지 못해, 무릎에 걸터앉은 그녀의 엉덩이 무게도 생각보다 상당해 신경이 쓰이는 그런 포지션에서 말이다. 예전에 한 남자친구가 내게 그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여자의 위에서 열심히 허리를 놀릴 동안 자기 아래 깔린 여자는 무슨 생각을 하는지 가끔 궁금할 때가 있다고 말이다. 지금, 그 물음에 대한 대답을 하겠다. 그게 궁금하면 여자를 무릎에 앉힐 것. 힘을 빼고, 한 번 ‘어떤 가 보려고’의 입장에서 섹스를 관망하는 것도 꽤 괜찮다.

 

글/윤수은(섹스 칼럼니스트, blog.naver.com/wai49)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