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미약 키미테, 부작용 경보…그럼 어떻게?

환각·기억장애 나타나면 즉시 제거해야

붙이는 멀미약 ‘키미테’ 패치제품에서 환각, 정신착란, 기억력 장애 등의 부작용이 발견돼소비자안전주의보가 발령됐다. 소비자원은 14일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부작용 사례가 올해 13건 접수됐다”면서 “환각 및 착란 13건, 기억력 감퇴 8건, 어지러움 3건, 시야•수면•보행 장애 각 2건(중복응답)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키미테 사용 중 환각, 착란, 기억력장애 등 이상 증세가 발생하면 즉시 제품을 제거하라고 당부했다. 키미테 부착상태에서 운전시 사고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명문제약이 생산하는 키미테 패치 제품은 지난해 성인용 209만 장, 어린이용 136만 장이 팔렸다. 약국에서 팔리는 멀미약은 연간 78억 원(생산액 기준) 규모인데 이중 키미테 제품이 47억원(60%)어치를 차지한다.

소비자원은 “이 제품은 메스꺼움과 구토를 예방하는 스코폴라민(Scopolamin) 성분의 함량에 따라 어린이용, 성인용으로 구분되며, 만 7세 이하의 어린이에게는 판매가 금지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 성분이 들어간 제품은 부작용 위험이 있어 미국, 영국, 프랑스에서는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성인용 전문의약품으로 취급한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어린이용까지 나와 있는데다 어린이용, 성인용 모두 일반의약품으로 분류돼 누구나 약국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소비자원은 “지난 7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 발표한 ‘의약품 재분류’ 방침에 따라 향후 어린이용 키미테 제품이 전문의약품으로 전환될 예정이지만 성인에게도 부작용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성인용 제품도 전문의약품으로 전환하도록 식품의약품안전청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승원 기자 jsw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