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바티스, 신디케이트 구성해 파멥신에 40억원 추가투자

한국노바티스는 국내 공동투자기관들과 신디케이트를 구성해 바이오 벤처기업 ‘파멥신’에 40억 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파멥신(설립자 겸 대표 유진산)은 항암·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2008년 GATE I 프로젝트로 노바티스 벤처펀드의 투자 대상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당시 노바티스 벤처펀드는 파멥신에 초기 투자를 위한 국제 투자 신디케이트 구성을 주도해 2009년 파멥신에 3년간 600만 달러 (약 6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에 총 40억 원의 추가 투자에 참여한 공동투자기관은 노바티스 벤처펀드를 비롯, 투자 신디케이트 구성을 주도한 서울시 글로벌 바이오메디컬 신성장동력투자펀드 (공동운영사 옥스포드 바이오사이언스 및 한화기술금융), 미래에셋벤처투자, 동양인베스트먼트 등이다.

이 가운데 노바티스 벤처펀드와 동양인베스트먼트는 2009년 초기 투자를 했다. 서울시 글로벌 바이오메디컬 신성장동력투자펀드는 이번에 새로 파멥신 투자에 참여했다. 파멥신에 대한 추가 투자는 GATE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된 초기 연구기업의 개발 약물이 임상단계로 접어든 가운데 이뤄져 뜻깊다.

유진산 대표는 “모든 고형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파멥신의 제1상 임상연구가 주요 병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등 임상단계의 파이프라인이 있는 바이오 기업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신약 연구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한국노바티스 에릭 반 오펜스 사장은 “ 노바티스 벤처펀드의 투자가 한국의 바이오산업 기반 구축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노바티스 벤처펀드는 신약 및 신기술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1996년 설립됐다. 현재 약 7억 달러 이상 규모이며, 60개 이상의 비상장 벤처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노바티스 벤처펀드는 2007년 한국에 진출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