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적당히 마셔도 수면 방해한다

아침에 평소보다 일찍 깨게 만들어

술은 적당히 마시더라도 수면을 방해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반면 많이 마시면

수면시간은 줄어들지 않는 반면, 다음날 피로감을 느낀다. 적게 마시면 수면 시간이

줄고 많이 마시면 수면의 질이 나빠진다는 의미다.

아일랜드 트리니티 칼리지 연구팀은 대학생 47명에게 동작 센서가 달린 팔찌를

1주일간 손목에 차게 했다. 팔찌는 손목 관절의 움직임을 감지해서 당사자가 잠을

자고 있는지 아닌지를 확인하는 장치다. 참가자들은 술 마신 양을 기록하는 일기를

매일 썼다. 관찰기간 동안 술을 마신 학생은 33명이었으며 이들의 순수 알코올 섭취량은

하루 평균 84밀리리터, 레드 와인 넉잔이나 맥주 1700cc에 해당하는 양이었다.

연구팀은 음주자들을 평균보다 적게 마신 집단과 많이 마신 집단으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적게 마신 집단은 술 마신 날의 수면시간이 마시지 않은 날에 비해 47분

준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보다 일찍 잠을 깨는 것이 주된 원인이었다. 많이 마시는

집단은 수면 시간이 22분 줄어들었다. 하지만 이는 통계적으로 별 의미가 없는 차이로

해석됐다.

알코올은 섭취 직후에는 잠드는 데 도움을 주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혈중 농도가

낮아지면 잠이 깨게 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하지만 많이 마시는 경우 이 같은

각성 효과가 늦게 나타나는 바람에 수면시간에는 별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한다.

이 같은 내용은 ‘알코올과 알코올 중독’저널 5월호에 실렸으며 마이헬스뉴스데일리가

지난 8일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