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사람은 헌혈하면 건강에 좋다”

4주 간격으로 헌혈하면 혈압 내려가는 효과

뚱뚱한 사람은 헌혈하면 건강에 좋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베를린

채리트 대학 메디컬 센터 연구팀은 비만한 사람들이 헌혈을 하면 혈압이 내려가고

심장질환 위험이 줄어드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팀은 “헌혈을 하면 비만한 사람들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대사증후군(metabolic

syndrome)이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그러나 아직은 확정적으로

결론을 내리기 어려우며 좀 더 많은 시험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사증후군은

인슐린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거나 제 기능을 하지 못해 뇌졸중, 심장혈관 장애,

당뇨병 등 여러 가지 성인병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연구팀은 대사증후군을 겪는 64명의 비만한 사람들을 상대로 조사를 했는데 이들

중 한 그룹에 대해 두 차례에 걸쳐 헌혈을 하도록 했다. 처음에는 300㎖의 혈액을

헌혈하게 했고, 4주 후에 다시 250~500㎖의 혈액을 헌혈하게 했다. 6주 지나 이들

헌혈자들의 혈압을 측정한 결과 수축기 혈압이 평균 18mmHg 내려갔다. 그러나 헌혈을

하지 않은 그룹은 차이가 거의 없었다. 선행 연구들은 수축기 혈압이 10mmHg 내려가면

심장마비, 심혈관 질환의 발병률이 22% 줄어들며 뇌졸중 위험은 41% 줄어든다고 밝혀낸

바 있다.

연구팀을 이끈 안드레아스 미칼센 박사는 자신들의 연구 결과 헌혈이 심장박동수와

혈중 포도당 수치를 크게 떨어뜨린다는 점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헌혈을 통한

대사증후군 개선 처방을 비만자들의 건강 개선을 위한 새로운 처방으로 권장하는

것에 대해 신중한 의견을 제시하는 전문가도 있다. 하버드 의대의 피터 코헨 교수는

“헌혈로 혈액량을 줄이면 혈압이 떨어질 수는 있지만 떨어진 혈압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며 장기간에 걸쳐 부작용을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지난 4일 미국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