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후 20~30분 이내 칫솔질 하지 말라?

산 성분이 상아질 부식시켜 치아 상하게 해

‘하루 3번, 식후 3분 이내, 3분 동안 칫솔질을 하라.’ 흔히 권장되는 양치질의

‘333 원칙’이다. 그래서 식사가 끝나자마자 바로 칫솔을 들고 화장실로 달려가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올바른 양치질 법으로 알려진 ‘식후 바로 칫솔질’이 오히려

이(齒)를 상하게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식사 혹은 산성 음료수를

마신 직후에 양치질을 하면 좋은 점보다는 나쁜 점이 더 많다는 의외의 지적이다.

미국 일반치과학 협회 회장인 하워드 갬블 박사팀은 3주간 사람들에게 청량음료를

마신 후에 양치질을 하게 하는 실험을 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입 안에 사람의

상아질 표본을 착용케 하고 양치질 법을 달리하면서 그 결과를 살폈다. 그 결과 음료를

마신 지 20분 이내에 칫솔질을 한 사람들에게서 치아 조직의 대부분을 이루는 상아질의

손실분이 현저하게 커지는 것을 발견했다. 그러나 음료수를 마신 뒤 30~60분에 칫솔질을

하면 상아질의 손상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산 성분에 의한 부식에 양치질이 영향을 미치는 것이 이 같은 역효과를

가져온다고 지적했다. 청량음료나 탄산음료를 마시면 산 성분이 이 속의 에나멜(법랑질)과

그 밑의 상아질 층으로 들어가 연소되는데, 20분 이내에 양치질을 하게 되면 산 성분이

더 깊숙이 스며들게 함으로써 산 성분이 스스로 고사(枯死)하기 전에 이를 더욱 부식시킨다는

것이다.

갬블 박사는 “식후에 바로 양치질을 하는 것은 (보통 사람들의 상식과 달리)

이를 상하게 할 수 있다”면서 “최소한 30분이 지난 다음에 양치질을 하는 게 상아질을

보호하는 데 좋다”고 조언했다.

이 같은 내용은 4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