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기미 관리, 레이저토닝은 어떨까

피부는 아름다움의 가장 기본적인 조건이다. 피부를 건강하고 아름답게 하기 위해선

신경써야 할 부분이 적지 않다. 하지만 바쁜 삶을 꾸리는 현대인들에게 꾸준한 관리란

결코 쉽지 않다.

최근 빠른 시간 안에 만족스런 효과를 볼 수 있는 레이저 시술이 인기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맘때는 여름보다 강한 자외선과 건조한 피부로 기미, 잡티가

생겨 피부과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피부에 색소질환이 생기면 칙칙해 보일 뿐만 아니라 나이 들어 보이기 때문에

많은 여성이 골머리를 앓는다. 색소질환 가운데 가장 흔한 기미를 예방하기 위해선

외출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발라주고 비타민C를 충분히 섭취하는 등 올바른

생활습관이 필요하다.

하지만 한번 생긴 기미와 잡티는 잘 없어지지 않는다. 원인별 증상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개선이 힘들고 재발이 쉬우므로 전문적인 피부관리가 필요하다.

색소질환을 치료하는 여러 방법 가운데 가장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진 스펙트라

레이저토닝은 피부조직에 손상을 주지 않고, 진피층에 자리잡은 멜라닌 색소를 선택적으로

파괴하는 시술법이다. 자가관리로는 제거하기가 어려웠던 기미와 잡티의 치료와 피부톤

개선에 좋다.

매직피부과 장훈영 원장은 "스펙트라 레이저토닝은 순간적인 고출력 파워로

피부심층 색소만을 선택적으로 흡수해 없애는 특성 때문에 오타씨 모반, 문신 등

진피색소에도 효과가 좋다"고 말했다. 기미나 주근깨 등 피부 색소질환은 잘못

치료하면 오히려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피부의 특성을 고려해 피부과 전문의와

충분히 상담한 뒤 시술받아야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