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 나지않게 예뻐지고 싶다” 쁘띠성형?

노출의 계절, 여름을 앞두고 상당수 여자들은 다이어트와 피부 가꾸기에 여념이

없다. 특히 친구, 친지들에게 티 나지 않는 범위 안에서 날씬하고 예뻐지고 싶은

게 이들의 소망이다. 일부 여성들 사이에서 ‘대형공사’ ‘얼굴 대공사’ 등으로

통하는 방식보다는 ‘알 듯 말 듯한 ’ 방식을 통해 미인, 날씬녀로 거듭나고 싶은

것.

중견기업에 다니는 직장여성 A씨(25)는 동료들 사이에서 ‘이뻐졌다’ ‘살 빠졌다’라는

소리를 자주 듣는다. 들을 때마다 흐뭇한 미소를 짓지 않을 수 없다. 그녀가 동료들

몰래 감쪽같이 예뻐진 것은 쁘띠 성형 덕분이다.

A씨는 여러 쁘띠성형 수술을 받았다. 시술 부위는 성형을 안한 듯 보형물을 넣지

않는 콧대, 갸름한 턱선, 웃을 때 살짝 보이는 눈밑 애교, 그리고 팔자 주름을 펴주는

필러 시술이다. 쁘띠성형이란 언어적으로 표현하면 ‘약간, 조금’이라는 뜻의 프랑스어인

쁘띠를 접목해 널리 쓰는 용어다. 보턱스 , 필러 등의 주사를 이용한 성형을 일컫는다.

절개를 하거나 전신마취가 필요 없어 부담이 적다. 붓기가 거의 없어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할 만큼 간편한 성형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앤플러스 성형외과 윤현철 원장은 “쁘띠성형은 일반적인 눈, 코 성형에 비해

부담이 적으며 생활함에 있어서 지장을 받지 않기 때문에 환자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은 편이다. 또한 환자 얼굴에서 큰 변화는 없지만 예뻐진 모습으로 인해 낯설거나

부자연스럽지 않다.” 라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