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끝조각술, 코성형 분야에서 뜨고 있다

사회생활을 하는 데 외모가 또 하나의 경쟁력이 되고 있다. 이 같은 이유로 쌍꺼풀과

코성형을 받거나, 작고 갸름한 얼굴을 위해 사각턱 수술과 V라인 성형을 받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얼굴 중앙에 위치한 코는 전체적인 이미지를 결정짓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이에

코성형을 고려하는 사람들이 많으며, 코성형의 최근 추세는 자연스러움에 있다. 단순히

코를 높게 하는 것이 아니라, 얼굴형에 맞는 코를 설정하고 그에 맞는 방법을 택하는

것이다. 전문가들이 꼽는 이상적 코의 요건은 얼굴의 크기와 조화를 이루면서 이마를

시작점으로 미간, 코, 입 그리고 턱으로 이어지는 곡선의 아름다움에서 찾을 수 있다,

서양인에 비해 콧대가 낮은 동양인들은 대부분 콧대를 높여주는 융비술을 많이

시행한다. 동양인의 경우 콧방울을 이루는 연골의 탄력이 적고 코끝의 피부가 두껍기

때문에 코끝이 전체적으로 뭉툭한 사람들이 많다. 이 펑퍼짐하고 뭉툭한 정도가 심하면

세련된 이미지보다는 답답한 인상을 준다. 때문에 요즘엔 콧등을 높이는 ‘융비술’과

함께 ‘코끝조각술’이 인기다. 뭉뚝한 코를 교정하는 복코성형이나 매부리코성형을

받는 경우도 있다.

자가연골이나 자가지방 같은 자가조직을 이용한 수술은 환자 본인의 조직을 이용하는

것이다. 수술로 부작용의 발생 위험을 많이 낮출 수 있다. 코코성형외과 조배정 원장은

"자연스러운 코성형을 위해서는 사람마다 각기 다른 코의 크기와 길이, 골격을

고려해 맞춤형 수술계획을 세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