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 어려운 서체, 기억은 더 잘된다

코믹샌즈체, 에어리얼체보다 학습효과 높아

상대의 감정에 호소하려면 핵심 단어의 글자를 크게 써라. 강의 교재는 읽기 편하지

않은 서체로 제작하라. 과학자들이 폰트(서체)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을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그렇다. 우선, 크기는 중요하다. 지난 9일 ‘공공과학도서관’ 저널에 실린

논문을 보자. 감정적인 단어는 글자 크기가 클수록 읽는 이에게 더욱 강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괴팅겐 대학과 훔볼트 대학 연구팀은 25명의 참가자에게 72개의 독일어 단어를

각각 28포인트와 125포인트 크기로 보여줬다. 제시된 단어는 ‘선물’ ‘동료’ 처럼

긍정적 감정을 일으키는 것, ‘살인’ ‘질병’처럼 부정적 감정을 부르는 것, ‘의자’

‘문서’처럼 중립적인 것의 세 종류였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머리에 전극을

부착해 이들 단어를 볼 때의 뇌파를 뇌전도계로 측정했다. 그 결과 크게 씌어진 긍정적

단어는 더욱 긍정적으로, 부정적 단어는 더욱 부정적으로 뇌에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감정의 효과가 뇌전도계에 더 일찍부터 더 오랫동안 기록된 것이다.

크게 씌어진 중립적 단어는 감정 반응을 강화하지는 않았지만 관심은 더욱 강하게

끄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마라이케 바이어 박사는 “폰트가 크면 관심이 더

많이 쏠리며, 거기에 감정적인 내용이 담겨있으면 이 같은 관심은 더욱 커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폰트의 크기뿐 아니라 형태도 사람들의 인식에 큰 영향을 미친다. 지난해

미국 프린스턴 대학교 연구팀이 ‘인지(Cognition)’저널에 발표한 논문을 보자.

사람들은 플래시 카드에 씌어진 글자가 정자체인 에어리얼(Arial)체일 때보다 코믹샌즈 이탤릭(Comic Sans)체일 때 그 내용을 더 잘 암기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플래시 카드란

단어·숫자·그림 등을 잠깐 보여주고 이를 순간적으로 파악하게 하는

연습용 교재다. 연구팀은 고교생 222명을 대상으로 추가 실험을 했다. 6개 과목의

수업에서 각기 다른 서체로 씌어진 학습용 연습문제지와 슬라이드 쇼를 보여준 것이다.

그리고 시험을 치른 결과, 코믹 산스처럼 읽기 어려운 글자체로 배운 학생들이 눈에

편하게 읽히는 글자체로 배운 학생들보다 좋은 성적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폰트의 크기나 형태 등의 요소가 어떻게 해서 사람들의 반응에 각기 다른 영향을

미치는 지는 아직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큰 글씨로 연애편지를 쓰면 상대의

심장이 더욱 크게 두근거릴 지의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는 말이다. 여기서 궁금해지는

것은 한글 폰트의 효과다. 크기가 미치는 영향은 알파벳과 비슷할까. 강의 교재는

어떤 서체가 더 기억 효과가 높을까.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