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이 빗속에서 디아블로를 기다린 이유는?

예전의 자극을 다시 느끼고 싶은 조건화 반응

지난 14일 오후 7시, 서울 성동구 왕십리 민자역사 앞  광장에는 우산을

쓴 수 백 명의 사람들이 줄을 서 있었다. 이들 옆을 지나서 광장을 빠져나가는 사람들의

손에는 검은색 쇼핑 봉투가 하나씩 들려 있었다. 악마 얼굴의 얼굴이 그려진 주 행사장

비트플렉스 건물 옆에는 ‘대한민국 서버 오픈’이라는 글자가 번쩍이고 있었다. 블리자드사의

새로운 액션 롤플레잉(등장인물을 조종하며 줄거리를 따라 진행하는 방식)게임, 디아블로3의

발매를 기념하는 한정소장판의 판매현장이었다.

디아블로3가 선풍적인 인기다. 제작사인 미국의 블리자드는 15일 00시부터 한국

서버 서비스를 시작했고 이틀 만에 PC방 서버 26%를 점유했다. 2위 ‘리그 오브 레전드’(14%)

의 두 배 가까운 점유율이다. 사람들은 왜 이토록 빗속에서 줄을 서서 기다리며 디아블로3에

열광하는 것일까.

서울대보라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최정석 교수는 18일 이를 ‘조건화’라고 설명했다.

그는  “게임 아이템이 포함된 한정판이라는 희소성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이전 시리즈를 재밌게 즐겼던 사람들이 그 기분을 다시 느끼고 싶어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간은 게임 등 재미있는 일에 몰두할 때 뇌에서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이 분비돼 즐거움, 쾌락, 흥분을 느낀다. 이런 뇌 활동은 조건화가 되어 동일한

자극이 왔을 때 동일한 반응을 불러일으킨다. 게임을 해서 뇌가 즐거움을 느꼈다면

다시 게임을 할 때 그 감정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여기에 ‘그렇게 인기가 있다니

나도 한 번 해보자’는 심리에서 게임을 시작하는 사람들도 가세한다.

▶‘디아 폐인’이 되지 않는 법

최 교수는 “사람들이 게임 발매를 기다리며 줄을 선다고 해서 게임 중독이라고

판단할 수는 없다”면서 “게임 중독은 조건화 단계를 지나 행동과 감정조절에 문제가

생긴 것을 말한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게임 중독의 단계는  ▷호기심

충족과 스트레소 해소를 위해 게임 시작 ▷기분이 좋아지고 흥미 발생 ▷집착하면서

지속적인 조건화를 원하는 단계 ▷게임을 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거나 일상에 방해가

되는 행동문제 발생 ▷감정조절 문제 및 대인관계 어려움 시작의 순서로 진행된다.

충동적 성향이나 우울증이 있다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쉽게 중독될 수 있다.

충동적인 사람은 지속적으로 변하는 게임 화면에 쉽게 자극을 느끼고 우울증을 겪는

사람은 게임을 통해 이를 벗어나려고 하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들도 게임 시간을

1시간 정도로 제한하고 다양한 취미활동을 병행하면 중독을 피할 수 있다.또한 컴퓨터를

자기 방이 아니라 거실 같은 공동 공간에 놓는 것도 과몰입을 방지하는 방법이다.

정승원 기자 jsw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