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우황청심원, 약사와 상의하는 가정상비약”

가정의 달을 맞아 우황청심원이 중장년층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엔 직장을 구하는 사람들 가운데서도 면접을 앞두고 긴장감을

풀기 위해 우황청심원을 찾는 이들이 적지 않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우황청심원은 뇌중풍(뇌졸중), 심장 고동, 의식 불안의 치료에

쓰여 왔는데, 최근 한의학계의 제품실험 결과 항불안 효과가 확인되면서 중장년 이상은

 물론 젊은이들 중에서도 광동 우황청심원을 찾는 이들이 부쩍 늘고 있다”고

말했다.

우황청심원은

1970년대만 해도 성인병 치료제나 혼절했을 때 먹는 응급약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최근엔 나이에 관계없이 불안감과 가슴 두근거리는 증상이 심할 때 안정을 취하기

위해 우황청심원을 먹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는 것.

이에 따라 광동제약 등이 시장에 내놓는 우황청심원이 해열제, 소화제와 함께

필수 가정상비약으로 자리잡고 있다. 우황청심원은 운동능력 마비, 언어장애 등을

일으키는 뇌중풍, 고혈압 등 순환계 질환을 비롯해 두근거림, 정신불안 등 증세에

두루 쓰인다.

우황청심원 처방의 바탕을 이루는 동의보감의 ‘우황청심원(元)’ 처방은 중국의

‘우황청심환(丸)’을 우리 실정에 맞게 다시 정리한 것이다. 우황청심원은   탁월한

약효로 해외에서도 명성을 떨쳤다. 외국의 사신들이 조선을 찾으면   앞다퉈

구하려 했던 명물이었다. 광동제약은 그 명맥을 이어받아 만든 우황청심원을 1991년부터

일본에 수출했다. 한편 지난 4월엔 일본 약사들이 주축을 이뤄 우황청심원과 경옥고를

연구하는 모임인 ‘경옥회’회원들이 광동제약을 찾아 제조과정을 보고 한방제제에

대한 교육도 받았다.

광동제약 중앙연구소 관계자는 “기사회생의 영약 또는 만병통치약으로 인식하는

경우도 있으나, 광동 우황청심원은 약국에서만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인 만큼 약사에게

복용 가능 여부와 적정 사용량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