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드랑이 냄새가 심하다면…

날씨가 더워지면서 액취증을 가진 사람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겨드랑이에서

흔히 ‘암내’라고 부르는 역한 냄새가 나는 액취증 때문에 당사자는 물론 주변 사람들까지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적지 않다.

시람의 몸에는 아포크린선이라는 지방산을 배출하는 땀샘이 있는데, 과잉 분비

시 악취를 낸다. 땀 자체에서 악취가 나는 것은 아니지만, 땀이 많이 날수록 피부

표면에 있던 세균과 만나 불쾌한 냄새를 내는 게 액취증이다.

배꼽, 유두, 항문 주위 등에도 있지만 95%정도가 겨드랑이에 집중돼 있다. 사춘기를

전후로 이 부위의 작용이 활발해지며 남성보다 여성, 마른 사람보다 뚱뚱한 사람에게

더 많이 발생한다.

개인 차이는 있지만, 누구나 겨드랑이에서 냄새가 나기 때문에 무조건 액취증

환자로 생각할 순 없다. 유독 겨드랑이가 축축하게 젖거나 다른 사람이 불쾌감을

느낄 정도로 냄새가 심한 경우, 흰옷이 노랗게 변할 정도로 땀이 많은 사람 등을

액취증 환자로 분류한다. 과거 액취증 수술의 대부분은 겨드랑이 부위를 길게 절개해

아포크린땀샘을 없애는 방법을 사용해 왔는데, 흉터가 남고 회복 기간이 길다.

최근 의학기술이 발전하면서 아큐스컬프 레이저를 통한 액취증 시술이 도입돼

수술 시간과 회복시간이 짧아졌다. 미담성형외과 정흥수 원장은 “아큐스컬프 레이저를

이용한 수술은 1mm정도의 바늘구멍을 통해 아포크린땀샘을 선택적으로 파괴하는 수술로,

재발률이 낮은 편이고 주변 피부조직의 상처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소마취로 수술할 수 있으며, 수술에는 30분~1시간 가량 걸린다. 또 통증을 현저히

감소시켰으며, 농구 등 격렬한 운동을 빼곤 일상 생활을 수술 당일부터 자연스럽게

할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