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취욕구 강한 사람 뇌 속에 비밀 있다

도파민의 분비량에 따라 태도 달라져

당신은 성격이 느긋한 편인가, 아니면 성취욕구가 강한 사람인가? 그 차이는 뇌

속의 도파민이라는 물질에 숨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는 미국 밴더빌트 대학 신경과학 전공 대학원생들이 수행한 것인데,

이들은 25명의 젊은이들에게 버튼 누르기 게임을 하게 한 뒤 이들 뇌의 변화를 관찰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버튼 누르기 게임 과제를 제시하면서 어려운 것과 쉬운 것을

함께하게 했다. 둘 다 금전 보상을 해주기로 하되, 버튼 누르는 동작을 쉽게 할 수

있는 둘째손가락으로 누르면 1달러를, 새끼손가락으로 누르면 4.3달러를 주기로 했다.

참가자들은 새로운 라운드에 들어갈 때마다 돈을 딸 확률에 대해 미리 설명을 들었다.

또 게임에 들어가기 전에 뇌를 촬영했다.

그 결과 돈을 딸 확률이 낮더라도 어려운 과제를 수행하려 한 참가자들은 도파민

분비량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느긋한 태도의 참가자들은 도파민 수치가 낮았다.

전자는 어려운 과제라도 많은 보상이 주어지는 과제를 추구하는 반면, 후자는 안전하고

무난한 길을 선택한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를 이끈 마이클 트레드웨이는 자신들의 연구에 대해 “사람의 뇌 속

도파민이 어떤 과제를 만났을 때 이를 수행하는 데 따른 비용과 그걸 성취했을 때

성과 중에서 어떤 것을 더 먼저 따지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 결과는 도파민 분비량의 차이가 유전적인 것인지, 고정적인 것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못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일단 소규모로 이뤄진 것이며 몇 차례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내용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2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