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앞 여름, 비만관리로 준비

요즘 부쩍 더워지는 날씨에 여성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꽁꽁 숨겨놨던 살을

밖으로 드러내야 하는 여름과 바캉스철이 바짝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피서철이 다가오면서 겨울 동안 몸매 관리에 소홀했던 많은 여성들도 비키니,

민소매, 핫팬츠 등의 노출 패션을 즐기기 위해 다이어트나 운동에 관심을 갖게 마련이다.

하지만, 아무리 다이어트를 한다고 해도 많이 쌓여 있는 살을 빼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 전체적으로는 비만체형이 아닌데도 유난히 허벅지, 팔뚝, 뱃살

등 특정 부위의 살이 안 빠져 끙끙 앓고 있는 여성들을 주변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빠른 시간에 확실한 효과를 원한다면 효과가 탁원한 시술을 고려해 볼 만하다. 체형교정

효과가 이만한 게 흔하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일부 신체부위의 살을 지방흡입과 같은, 수술이 아닌 간단한 시술로 해결하는

비만관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운동, 식이요법, 기존의 지방분해주사 등으로도

쉽게 빠지지 않는 부위의 지방을 마취하지 않고 안전한 시술로 없앨 수 있다. 단단하게

뭉쳐있는 셀룰라이트나 숨겨져 있는 군살, 부분 비만에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비만관리의 대표적인 시술로는 HPL 지방용해술(Hypotonic Phamacologic Lipodissolution:

저장성 약물 지방용해술) 같은 안전하고 검증된 시술을 꼽을 수 있다. 이 시술 방법은

지방분해를 촉진하는 약물을 주사하면 삼투압의 원리로 두꺼운 지방층을 녹여 노폐물과

함께 몸밖으로 내보내는 안전한 시술로 통한다. 강남 리버스클리닉의 김민수 원장은

“비만관리는 지방흡입과 같은 수술보다 시술 시간이 짧고 붓기나 통증이 없어 일상생활을

하는 데 전혀 지장이 없기 때문에 바쁜 직장여성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HPL 지방용해술 뿐만 아니라 메조테라피, 카복시테라피 등 개개인에 맞는

관리를 병행하면 보다 더 체계적인 비만관리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건강생활정보팀(lifeinfo@kor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