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혈증환자 100만명 돌파, 국민건강 적신호

3대 예방수칙에 따라 생활습관 바로잡아야

핏속의 지방(혈액 내 지질)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져 동맥경화 등에 걸릴 수 있는

고지혈증 환자가 100만 명을 넘어섰다.

1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고지혈증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2006년 54만 명에서

2010년 105만 명으로 최근 4년 사이 약 2배로 늘었다. 연평균 증가율은 18.1%.

이 기간 중 남성 환자는 23만 1000명에서 42만 5000명으로 1.8배, 여성은 30만

9000명에서 62만 7000명으로 2.0배 각각 늘었다.  2010년을 기준으로 성별·연령별

고지혈증 환자 (10만 명 당 진료 현황)를 보면 남성은 60대(4,457명), 50대(3,732명),

70대(3,569명) 순으로 많았다. 여성은 60대(8,847명), 50대(6,740명), 70대(6,096명)

순이었다.

특히 10~40대는 남성이 여성보다 많았고, 50~70대는 남성보다 여성이 약 1.7~2배

많았다.

고지혈증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6년 930억 원이었던 것이 2010년엔 2,199억

원으로 크게 늘었다.

다음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의 이상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내놓은 고지혈증의

예방과 치료법이다.

◇ 고지혈증 예방 3대 수칙

1. 중년에 비만이 되지 않게 체중 관리를 한다.

2. 기름기가 많은 육류나 콜레스테롤이 많이 들어 있는 음식을 줄이고,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야채, 과일, 콩 등의 음식 섭취량을 늘린다.

3. 강도가 낮은 유산소 운동을 충분히 하는 게 좋다. 운동을 하면 좋은 콜레스테롤(HDL

콜레스테롤)은 높아지고, 나쁜 콜레스테롤(LDL 콜레스테롤)은 낮아진다. 단, 100m를

온 힘을 다해 달리는 것과 같은 운동은 해로울 수 있다. 특히 중년층에는 유산소

운동이 아니라   유해산소 운동이 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고지혈증의 치료

곧바로 약을 처방 받아 먹기보다는, 심혈관 질환의 위험요인을 얼마나 갖고 있는지

알아보고 투약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위험 요인을 많이 갖고 있으면  더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하기 때문이다. 또 다른 질환에 의한 이차적인 고지혈증의 경우 치료에

앞서 원인 질환을 치료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위험요인이 많지 않고 매우 심각하지

않은 고지혈증이라면 3개월 정도 적절한 식사와 유산소 운동, 금연 등을 실천한 뒤

재검사를 받는 게 좋다. 그래도 고지혈증이 있다면 약물치료를 받는다. 하지만 심혈관

질환의 위험요인이 많거나,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 수치가 너무 높다면 약물치료를

서둘러야 한다. 그래야 혈관이 막히지 않는다. 대부분의 고지혈증은 발병 원인을

없애더라도 평생 관리하고 조절해야 한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