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X레이 촬영, 뇌종양 위험 높인다?

종양 환자들 두 배 이상 더 많이 찍은 기록

이가 아파 치과에 가면 엑스레이 촬영을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 치과용

엑스레이를 찍는 게 뇌종양 발병 위험을 키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단 치과용

엑스레이가 종양을 유발한다는 것은 아니며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이다. 뇌수막종은

머리 부위에서 발병하는 가장 흔한 종양이다.

이번 연구를 이끈 미국 예일 대학 공공보건대의 엘리자벳 클라우스 박사는 수술을

요하는 종양 환자들을 대상으로 관찰한 결과 이 같은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클라우스 박사는 총 1433명의 종양 환자들과 뇌수막종 증상이 없는 1350명의 데이터를

함께 분석했다. 그 결과 뇌수막종 증상이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대면

치과용 엑스레이 촬영을 한 경우가 두 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과의사들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며 연구가 불완전한 것이었다고

반박하고 있다. 그러나 연구팀은 치과에서 웬만하면 엑스레이 촬영을 하도록 하는

관행에 대해 일단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치과에서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닌데도

엑스레이 촬영을 하는 건 물론 일 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촬영하도록 권고하기도

하는데 이에 대해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특히 어린이들에

대해서는 더욱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이 같은 내용은 12일 미국 CNN 등이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