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보러 멀리 다니면 살찔 위험 높다고?

할인점에서 살 경우도 비만도 비슷하게 높아

살을 빼고 싶다면 물건 값이 싸다고 멀리 있는 할인점으로 쇼핑하러 가는 것은

삼가야 할 것 같다. 할인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거나 집에서 멀리 떨어진 슈퍼마켓으로

쇼핑을 가는 사람은 살찔 가능성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프랑스 파리에서 2007년부터 2008년까지 7131명을 대상으로 관찰한 바에 따르면

가격을 깎아주는 슈퍼마켓이나 자신이 사는 곳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쇼핑을 가는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대면 체질량지수(BMI)가 더 높고 허리둘레가 더 두껍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파리의 인서름(INSERM) 연구협회 바실 체이스 연구원은 “할인점에서

물건을 사는 경우와 멀리 떨어진 곳으로 쇼핑을 가는 경우 비만도 추세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특히 교육수준이 낮은 사람들에게서 이 같은 현상이

더욱 뚜렷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다른 사회 배경에 따른 영향을 감안해도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슈퍼마켓 규모나 상품의 품질은 체질량지수나 허리둘레와 별로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 11.4%만 자신이 사는 동네 근처에서 식품을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구팀은 왜 이런 상관관계를 보이는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슈퍼마켓이 공공의 건강을 위해 식품 구매 행동을 변화시키는 데

중요한 공간이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공공과학도서관(PLoS ONE) 저널에 실렸으며 8일 메디컬뉴스투데이가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